닫기 공유하기
  • '잊지 않겠습니다'...내일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경기광주=뉴스1) 이재명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에 세상을 먼저 떠난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한 날로 세계 각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2012년 제11차 아시아연대회의에서 함께 결의한 날이다. 2020.8.13/뉴스1   2expulsion@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