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굳게 닫힌 북악산 철문 여는 문 대통령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52년 만에 일반에 개방되는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 산행을 위해 굳게 닫혔던 철문을 열고 있다. 이번 일정은 1968년 '1·21 사태' 이후 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을 시민의 품으로 되돌리기 위해 최종 점검 차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산행에는 산악인 엄홍길, 배우 이시영, 부암동 주민, 북악산 개방에 참여했던 정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은 내달 1일 오전 9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2020.10.31/뉴스1   fotogyoo@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