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손 맞잡은 제1야당 '투톱'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손을 맞잡은 채 인사하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2021.6.11/뉴스1   kkorazi@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