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과로사 쿠팡 노동자' 故장덕준 유족의 호소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19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더 이상 죽이지 마라!' 중대재해 노동자 합동추모제 집회에서 경북 칠곡 쿠팡 물류센터에서 야간 근무를 한 뒤 숨진 고(故) 장덕준씨의 어머니 박미숙씨가 집회 진행을 막지 말라며 호소하고 있다. 2021.6.19/뉴스1   sowon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