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강채영·장민희·안산 '양궁 최고를 향해'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sowon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