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등번호 떼는 진종오 '올림픽 아쉬움'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사격 진종오와 추가은이 27일 오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 10m 공기권총 단체전을 마치고 서로의 등번호를 떼어 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진종오 289점, 추가은 286점 합계 575점을 기록하며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2021.7.27/뉴스1   sowon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