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로비 의혹' 최윤길 전 의장, 경찰 출석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낸 최윤길 전 의장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최 전 의장은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30억원의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21.11.26/뉴스1   kkyu6103@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