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사할린 동포 영주귀국

    (서울=뉴스1)
    일제 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이주했다가 광복 이후 고국으로 귀환하지 못한 사할린 동포와 그 가족 91명이 27일 오후 한국정착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60여명의 사할린 동포와 가족이, 올해 1월 시행된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다음달 10일까지 순차적으로 한국에 영주 귀국한다.(외교부 제공) 2021.11.27/뉴스1   skitsch@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