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사랑벌레' 습격에 지자체 긴급 방역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갈현로 인근 주택가에서 은평구청 관계자들이 사랑벌레 관련 긴급 방역에 나서고 있다. 은평구는 "최근 개체수가 급격하게 증가해 주민에게 혐오감과 불편함을 초래하고 있는 일명 사랑벌레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랑벌레의 정식 명칭은 ‘플리시아 니악티카’다. 1㎝가 조금 안 되는 크기의 파리과 곤충이다. 짝짓기 하는 동안에는 물론 날아다닐 때도 암수가 쌍으로 다녀 러브버그, 사랑벌레 등으로 불린다. 2022.7.4/뉴스1   seiyu@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