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러브버그' 치워도 끝이 없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5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인근 카페에서 직원이 빗자루로 '러브버그(사랑벌레)'를 쓸어내고 있다. '러브버그'는 미국에서 발생한 파리의 외래종으로, 해충이 아닌 진드기 박멸과 환경정화에 도움을 주는 인체에 무해한 익충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급격한 개체 수 증가로 주민에게 미관상 혐오감과 불편함을 주고 있다. 2022.7.5/뉴스1   juanito@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