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윤아, 말이 필요 없는 여신 미모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배우 임윤아(소녀시대 윤아)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공조2'(감독 이석훈)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작품이다. 2022.8.16/뉴스1   rnjs337@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