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인천 노상에서 10억 원대 현금을 가로챈 일당 영장심사

    (인천=뉴스1) 박소영 기자
    22일 오후 인천 노상에서 가상화폐 교환을 미끼로 개인투자자에게 10억 원대 현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20~30대 일당 6명 중 3명이 인천지법 영장심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4.2.22/뉴스1   imsoyo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