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모바일 신분증이 대세'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 사장 등 참석자들이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열린 '모바일 신분증 민간개방 삼성월렛 오픈 행사'에서 시범서비스 개시를 알리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번 시범서비스 개시로 이날부터 국내 가입자 수 1700만여 명의 '삼성월렛'(구 '삼성페이') 앱에서 모바일 신분증 2종(모바일 운전면허증, 국가보훈등록증)을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2024.3.20/뉴스1   newsmaker8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