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고 남일우 떠나 보내는 아내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오른쪽)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故남 일우는 지난달 31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다.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2024.4.2/뉴스1   rnjs33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