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미래에너지펀드 협약식' 입장하는 김주현·강석훈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오른쪽)과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미래에너지펀드 조성 협약식에 입장하고 있다. 미래에너지펀드는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설비에 투자하는 펀드다. 산업은행과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2030년까지 총 9조 원을 출자한다. 2024.4.17/뉴스1   coinlock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