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속절없이 떨어지는 엔화 가치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달러 당 엔화 환율이 158엔을 돌파하며 34년래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28일 서울시내 한 환전소에 달러와 엔화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2024.4.28/뉴스1   fotogy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