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최초로 공개된 간송 전형필이 자필로 쓴 일기대장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29일 서울 성북구 간송미술관에서 열린 ‘보화각 1938, 간송미술관 재개관전’ 언론 공개 행사에서 관계자가 간송 전형필의 일기대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간송미술관은 서울 보화각 보수 ·복원 완료와 재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보화각 1938 : 간송미술관 재개관전' 특별전시를 마련했다. 특별전은 5월 1일부터 6월 15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보화각은 ‘빛나는 보물을 모아둔 집’이라는 뜻으로 1938년 간송 전형필 선생이 설립한 간송미술관의 옛 이름이다. 2024.4.29/뉴스1   pjh25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