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기후기술 위해 '펀드 조성'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기후기술펀드 조성 협약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기후기술펀드는 기업은행과 5대 시중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이 2030년까지 출자할 1조500억원으로 모펀드를 조성하고, 민간자금 매칭을 통해 총 3조원 규모로 기후기술 기업에 투자한다. 모펀드는 한국성장금융이 운용한다. 2024.4.30/뉴스1   photol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