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北 3대 세습 우상화 지휘한 '북한의 괴벨스' 김기남 전 선전비서 사망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2022년 4월부터 노환과 다장기기능부전으로 병상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김기남 동지가 끝내 소생하지 못하고 2024년 5월 7일 10시 애석하게도 94살을 일기로 서거했다"라고 보도했다. 노동당 선전비서를 맡았던 김기남은 북한의 두 선대 지도자를 모두 경험한 북한의 원로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