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의료계, 한덕수 총리, 박민수 차관 공수처 고소·고발

    (과천=뉴스1) 김기성 기자
    의대 증원·배분 결정을 멈춰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집행정지 소송을 제기한 신청인 측의 변호를 맡은 이병철 법무법인 찬종 변호사가 14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고소·고발을 위해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들어서고 있다. 이 변호사는 재판 도중 정부 브리핑 등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신청인측 변호인을 협박했다며 한 총리와 박 차관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소 및 고발장을 제출했다. 2024.5.14/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