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아파트 거래 역대 최대, 빌라·다세대 등은 최저'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아파트 단지와 주택가가 보이고 있다. 올해 주택 거래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단독·다세대·연립 등 비(非) 아파트 거래 비중은 전세사기 여파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날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거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거래 중 아파트 비중은 75.8%으로 지난해보다 1.6%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24.5.20/뉴스1   pre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