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평양 기념품점 둘러보는 주민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정다운 인민의 거리'란 제목의 기사를 싣고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 정치에 떠받들려 수도의 곳곳에 희한한 새 거리들이 우후죽순처럼 솟구쳐 오르고 어디서나 새집들이 경사로 흥성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