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포토] "더울수록 더 가려요"…50도 넘은 파키스탄의 인력거꾼

    (로이터=뉴스1) 권영미 기자
    52도의 폭염이 덮친 파키스탄 모헨조다로에서 27일(현지시간) 한 릭샤(인력거) 운전수가 스카프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2024.05.27. © 로이터=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