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LG 구본혁 '삼진 판정'에 심판 만난 이승엽 두산 감독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초 1사 3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두산 이승엽 감독이 심판과 LG 구본혁의 삼진 판정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5.31/뉴스1   kim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