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미소짓는 김도훈 감독

    (인천공항=뉴스1) 권현진 기자
    김도훈 감독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 하기 전 인터뷰를 위해 이동을 하고 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6일 오후 9시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에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2024.6.2./뉴스1   rnjs33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