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사진] 볼 바라 보는 US 여자오픈 공동 9위의 이민지

    (랭커스터 AFP=뉴스1) 우동명 기자
    이민지가 2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9위로 마친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중 볼을 바라 보고 있다. 2024.06.03 © AFP=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