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닷새 앞둔 단오 '창포물에 머리 감기 체험하는 외국인 가족'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전통 명절 단오를 닷새 앞둔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 내 오천댁에서 외국인 가족들이 창포물 머리감기를 체험하고 있다. 날이 더워지는 단오에는 예로부터 창포물에 머리를 감아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건강한 머리카락을 유지하는 풍습이 행해졌다. (공동취재) 2024.6.5/뉴스1   kwangshinQQ@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