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등번호 들고 은퇴기념 촬영하는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선수들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YK INVITATIONAL 2024에서 김연경 등 국가대표를 은퇴한 선수들이 등번호가 적힌 액자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2 런던 올림픽과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승 진출을 이끈 김연경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국가대표를 은퇴하고 오는 9일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 이벤트 경기를 갖는다. 2024.6.8/뉴스1   pre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