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3년 시간 지났지만 부상자, 유가족 치료 받지 못한 채 방치"

    (광주=뉴스1) 이승현 기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학동참사 3주기인 9일 광주 동구청사 앞에서 열린 재난참사피해자연대의 생명안전버스 기자회견에서 황옥철 유가족협의회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24.6.9/뉴스1   pep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