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김도훈 임시 감독, 왕년에 공 좀 차봤어요

    (고양=뉴스1) 김진환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 감독이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전을 앞두고 축구공을 트리핑 하고 있다. 한편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6일 싱가포르를 7대0으로 대파하고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2024.6.9/뉴스1   kwangshinQQ@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