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사진] 유럽의 극우, 르펜 오르반 멜로니

    (파리 AFP=뉴스1) 강민경 기자
    왼쪽부터 마린 르펜 프랑스 국민연합(RN) 대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세 사람 모두 극우 성향으로 평가받지만 사안에 따라 입장이 다르다. 2024.6.2 © AFP=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