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긴장 속 고요함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일대 마을이 고요하다. 북한은 남한이 6년 만에 재개한 대북 확성기 방송에 맞대응해 지난 9일 밤부터 310여개의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띄워 보냈다. 북한 오물풍선 내부에는 폐지와 비닐 등 쓰레기가 들어있었으며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안전 위해 물질은 없었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밝혔다. 2024.6.10/뉴스1   phonalis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