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그늘 아래 휴식'

    (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이르며 더위가 이어진 10일 서울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그늘 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4.6.10/뉴스1   pizz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