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에 '갤럭시 탭 액티브5' 공급

    (서울=뉴스1)
    삼성전자가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전시를 전문으로 하는 히스토버리(Histovery)와 협업해 오는 7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시회에 공급된 '갤럭시 탭 액티브5'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1163년 착공부터 현재 진행 중인 복원 프로젝트까지 총 21개로 구성된 역사적 순간의 3D 영상을 담고 있으며, 증강 현실과 시노그래피(Scenography·공간 연출)가 접목된 영상을 통해 몰입감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제공) 2024.6.11/뉴스1   phot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