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공직자 배우자는 금품 받아도 되나?'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참여연대 관계자들이 11일 서울 종로구 국민권익위원회 정부합동민원센터 앞에서 대통령 부부 명품 수수 면죄부 준 국민권익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11/뉴스1   seiy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