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그늘 아래로'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서울 지역 낮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올라 무더위가 찾아온 11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산책로를 찾은 시민들이 그늘 아래 모여 햇빛을 피하고 있다. 2024.6.11/뉴스1   newsmaker8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