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포토] 노예제 종식 기념 콘서트 연 바이든

    (워싱턴 로이터=뉴스1) 김성식 기자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내 남측 잔디밭인 사우스론에서 흑인 노예 종식을 기념하는 준틴스(Juneteenth) 콘서트를 열고 있다. 2021년 바이든 대통령은 매년 6월 19일에 돌아오는 준틴스를 연방공휴일로 지정했다. 2024.06.10. © 로이터=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