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어필하는 황인범과 황희찬

    (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에서 대한민국 황인범과 황희찬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2024.6.11/뉴스1   pizza@news1.kr